Creating value partner

글로벌 가치창조 기업

투자정보 IRInvestor relations

IR 자료실

미래를 선도하는 최고의 가치기업이 되겠습니다.


한미반도체, 코로나 뚫고 3분기 최대 실적…비결은
2020-10-19 1060
 

기사 이미지
관련기사 바로가기



3분기 매출 779억·영업이익 249억, 이익률 32% 달해
분기 최대 매출·영업이익 실현. 수익성 반도체 장비 '최고'
코로나 영향에 반도체 투자 위축한 상황 속 의외 실적 기록
"종전 비전플레이스먼트 이어 EMI실드 장비까지 1위 등극"


[이데일리 강경래 기자] 한미반도체(042700)가 ‘코로나19 팬데믹’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3분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일궜다. 종전 주력인 ‘비전 플레이스먼트’’(Vision Placement)에 이어 신사업인 ‘EMI 실드’(Electro Magnetic Interference Shield) 장비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미반도체는 올해 3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100.6% 늘어난 779억원이었다고 19일 밝혔다. 매출액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역시 전년 동기와 비교해 201.9% 증가한 249억원을 기록했다.


한미반도체가 올해 3분기에 올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나란히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이익률은 반도체 장비를 포함한 제조업에서는 드물게 무려 32%에 달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201.9%와 667.0% 늘어난 1794억원과 524억원을 기록했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은 “한미반도체는 시스템반도체(비메모리반도체) 장비 수요가 중심인 해외시장 판매 비중이 높으며,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동안 매출액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평균 77% 이상이었다”고 강조한 후 “최근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확대와 함께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스마트폰, 무선이어폰 등 차세대 자동차와 IT(정보기술)기기에 쓰이는 반도체에 EMI 실드 공정이 활발히 적용되면서 관련 장비 수요 역시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EMI 실드는 ‘전자파 간섭 차폐’라는 뜻으로 반도체에서 발생하는 노이즈가 전자기기를 방해해 오작동을 일으키는 것을 막기 위해 반도체 표면에 금속을 증착시키는 공정이다. 2016년부터 애플과 퀄컴, 브로드컴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스마트폰에 EMI 실드 공정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한미반도체 역시 2016년 EMI 실드 장비를 처음 선보이며 당해 364억원의 매출을 거둔 바 있다.


한미반도체는 올해 2분기 기준 EMI 실드 장비 분야에서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 회사는 EMI 실드 장비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인천 본사 부지 내 2000평 규모로 신규 공장을 구축한 후 1층에 EMI 실드 장비 전용 ‘N K Kwak 홀’을 만들기도 했다.


곽 부회장은 “5G 스마트폰과 기지국 등 이동통신 인프라용 반도체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확대한다”며 “한미반도체 실적 증가 흐름은 올 4분기와 함께 내년까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가 최근 발표한 ‘글로벌 반도체 팹 투자 동향’에 따르면 내년 반도체 장비시장은 올해보다 10.8% 늘어난 700억달러(약 80조원) 규모로 사상 최대치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반도체는 비전 플레이스먼트와 함께 EMI 실드 장비, 플립칩 본더 등 다양한 반도체 장비 수주를 예상하고 있다. 곽노권 회장이 지난 1980년 설립한 한미반도체는 올해 창사 40주년을 맞았다.